[런던뮤지컬추천]어흥~ 라이온킹! 

#런던웨스트엔드 #런던추천뮤지컬

라이온킹은 1994년도에 월트 디즈니에서 만든 애니메이션 영화입니다. 

이 당시에 정말 인기가 대단했죠~

아마 제 또래라면 라이온킹을 극장에서 안본친구가 없을 정도일겁니다. 


그리고 1997년 뉴욕에서 뮤지컬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사실 많은 이들이 과연 이 동물들을 어떻게 표현해 낼지가 가장 큰 관심사였습니다. 

대부분의 생각은 분장으로 표현을 해낼거라고 예상습니다. 이 전에 동물이 나오는 뮤지컬인 캣츠처럼.

하지만 라이온킹은 달랐죠. 

사실 전문가가 아니라 이를 어떻게 표현해 낼지는 모르겠습니다. 

전문가의 말을 빌리자면 "반쯤걸친 가면의 아름다움". 



라이온킹을 더욱 재밌게 만들어 주는건 이런 무대와 미술, 의상, 조명들이 가장 크다고 합니다.

그렇게 이 뮤지컬이 끝나면 모두가 기립 박수를 칠 수 밖에 없는 거죠. 

라이온킹 스토리는 영화와 동일합니다. 


<라이온킹 시놉시스>

정글의 왕 무파사는 하나 밖에 없는 아들 심바를 훌륭한 후계자로 키우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그는 사랑하는 아들에게 세상을 다스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해해야 하는 ‘생명의 순환’에 대해 가르친다. 하지만 어린 심바는 삶과 죽음이 하나로 이어져 있으며 영혼은 생명이 사라진 후에도 모습을 바꾸어 세상 속에서 삶을 반복한다는 이야기는 어린 심바에게 이해하기도 어렵고 재미있지도 않다. 단짝 여자친구인 날라와 함께 모험을 하고 싶은 심바는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 않은 숙부 스카의 꼬임에 빠져 아버지의 명령을 어기고 위험에 빠진다. 생명마저 위태로워질 수 있는 상황에서 심바는 아버지의의 도움으로 간신히 목숨을 건지지만, 스카의 배신으로 무파사는 생명을 잃는다. 심바는 자신의 실수가 아버지를 죽음으로 몰아갔다는 충격으로 고향을 떠나 떠돌다가 엉뚱한 멧돼지 품바와 미아캣 티몬을 만난다. 극심 걱정은 잊어버리라면서 ‘하쿠나 마타타!’를 외치는 두 친구의 도움으로 심바는 무사히 성장하여 청년이 된다. 하지만 여전히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그에게 뜻밖의 손님이 찾아온다. 성숙한 암사자가 된 날라였다. 날라는 지금 그들의 왕국이 스카의 폭정으로 완전히 절망적인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심바에게 함께 돌아가 모든 것을 바로잡자고 호소한다. 여전히 도망치고 싶은 마음이 더 큰 심바는 깊은 밤, 늦은 시각까지 고민을 하다가 호수의 수면 위에 비친 자신의 모습이 아버지와 같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환상처럼 나타난 아버지는 심바에게 새로운 삶의 용기를 불어넣어주고, 심바는 자신이 있어야 할 곳에서 제 운명을 찾기로 결심한다. <출처:네이버>



여태까지 봐왔던 뮤지컬과는 정말 달랐습니다. 

그리고 정말 최고라는 말 이외에는 할말이 없을 정도입니다. 

무대부터 음악, 조명, 배우들의 연기력이며 표현력까지 감동 그 자체입니다. 


그 감동을 함께 느끼러가죠!


<런던 웨스트엔드>

<뉴욕 브로드웨이 >


런던 웨스트엔드 & 뉴욕 브로드웨이 

라이온킹 예매는 소쿠리패스로 문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런던
도움말 Daum 지도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