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몽골 동춘 서커스-




첨엔 말을 너무 잘타서 싱기했는데

계속 말을 타는걸 본 후에는

몽골사람들은 모두다 말을 탈줄 아는게 아닐까? 생각했다

그생각이 그리 틀리진 않은것 같다.

기사아저씨도, 통역도, 배우도~

모두다 말을 탈줄 알았다...

 

 

진짜진짜 유연한 문어같이 뼈가 없는 언니들이 춤을췄는데-

나중에 우리 동춘 써커스 단도 열씨미 연습하기로

조명감독님과 약속했다.

 

 

맨 밑의 사진에 캠코더 든 외국인이 자꾸 내 시야를 가렸다.

싱경질나게...

쫌 있다가- 캠코더로 찍으면 패널티 400불(기억이 맞나?)이라구

쪽찌가 배달되었다.

쌤통이야~




계속 몽골 얘기를 올리는 건 절대 밑천이 몽골 뿐이어서가 아님--;

'여행꿈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강 천산남로를 따라서...  (3) 2009.05.08
신강북부 카나스와 나라티초원 풍경  (2) 2009.05.08
몽골-동춘써커스  (1) 2009.04.03
통풍(痛風) 브루스  (2) 2009.03.27
Red Vs. 뚱  (4) 2009.03.27
인사동 나들이 사진입니다.  (0) 2009.03.26
top
  1. Favicon of http://quarry1.tistory.com BlogIcon 월배어린이 2009.04.07 17:54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몽골이 매력이 있죠! 정보도 많은것도 아니고~ 계속 부탁드려용~

Write a comment





몽골의 고비 사막 근처 초원
한 남자가 더 넓어지는 사막을 막기 위해 홀로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소용없는 짓이라고 혀를차며 떠나가고,
홀로 남아 묵묵히 초원을 지키기 위해 애쓰던 남자에게
탈불 여성과 그의 아들이 찾아옵니다.
두만강을 건너다가 남편을 잃고 걸어서 걸어서 몽골의 사막까지 넘어오게된 두 모자.

영화 "경계" - 원제: 히야쯔가르 입니다.
히야쯔가르의 뜻이 경계이며, 경계는 사막과 초원의 경계일 수도 있지만 사람사이의 마음의 경계일 수도 있습니다.

몽골 올 로케로 이루어진 영화이며
제가...촬영팀으로 참여한 영화입니다.^^

영화는 어쩌면 스토리를 따라가기 힘들만큼...어려울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무한한 자연의 힘을 보여주는 몽골을 보실 수 있습니다.
베니스 영화제 출품작이기도 하지요.

후훗...한번 소개해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영화보다 더 많은 이야기가 제게 있는 영화이지요.


-분홍모자가 저 입니다. 노출을 보고 있군요.


top
TAG 몽골
  1. Favicon of http://talmode.tistory.com BlogIcon 탈모드 2009.04.02 12:0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잘보고 갑니다. 가보고픈 몽골~~

  2. Favicon of http://quarry1.tistory.com BlogIcon 월배어린이 2009.04.07 17:55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사진상으로 유일한 여자...

Write a comment





 






2달여를 있어놓고 마을 이름 산사르밖에 기억하지 못한다.

이때는 그냥 뭔가 여행이라는 마인드가 아니었기 때문일까

어쨌든 이국적인 풍경의 조그만 마을

마치 영화 셋트장 같은 느낌...

진짜 영화 촬영지는 오히려 그런느낌이 덜 했었다는...

 

그래도 숙소에서 요 마을로 오는... 산사르 관광단이 되는건 내심 신나는 일이었다. 


'여행꿈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동 나들이 사진입니다.  (0) 2009.03.26
소쿠리  (1) 2009.03.25
몽골, 영화 세트장 같은  (1) 2009.03.24
떼루아 – 소쿠리닷넷 제작지원  (0) 2009.03.17
가장 맛있는 음식  (0) 2009.03.17
미스터뚱. 숙제합니다.  (3) 2009.03.14
top
TAG 몽골
  1. randum_ 2009.03.25 10:2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알록달록한게 정말 세트장 같네요 ㅋ

Write a comment



꾸벅꾸벅 졸면서 집에와서 그대로 쓰러질줄 알았더니만
또다시 방에 들어와 컴퓨터를 켰네요.
오랜만에 사진을 뒤적거리다가 몽골사진이 있어서 올려봅니다.

일단 여긴 울란바타르!
몽골의 수도이자 최대 도시이지요.

맥도날드, 피자헛, 커피숍은 없지만
몽골 고비사막 촌구석에서 두달 있다가 올라오니
아주그냥 눈이 휘둥그레 질 정도였습니다.

하늘이 무진장 맑고,
맥주집에서 시켜먹은 어설픈 참치 피자가 맛있었으며
양고기 꼬치 냄새가 폴폴나고
요플레가 신선했던...(시골에서는 말 우유 냄새 요거트만 맛봐서리...)

2006년의 울란바타르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꿈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4) 2009.02.25
시작~!  (5) 2009.02.25
몽골입니다.  (3) 2009.02.25
야근이구나~~  (6) 2009.02.24
한 번만 봐주세요~  (2) 2009.02.24
음~~냐...  (5) 2009.02.24
top
  1. Favicon of http://quarry1.tistory.com BlogIcon 월배어린이 2009.02.25 10:0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역시 하늘이 남다르게 맑네요

  2. Favicon of http://story-telling.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뚱 2009.02.25 12:5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도심에서도 빠오들이 보이는구먼...좋다.

  3. randum_ 2009.02.26 09:2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길이 굉장히 넓어요~! 운전하기 편하겠다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