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너리에서 와인을 사고, 오를레앙 섬을 드라이브 해봐요^^

한국의 농촌보다는 그래도 많은 집들이 있었습니다. 띄엄띄엄 있어서 허전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더 한적하고 여유로워보였습니다.

직선 도로가 어디까지 나있는지 끝이 안보이네요..

예쁜 교회당도 간간히 보이네요^^

지붕과 집의 양식은 다들 비슷하게는 생겼으나 같은 집은 단 하나도 없더라구요.. 주인의 취향을 반영하다보니 그렇게 된것 같기도하네요^^

아담한 1층 집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예쁘죠~~??



이런 도로를 따라 약 1시간 정도 달렸을까.. 창문으로 들어오는 공기를 마시며 바깥으로 펼쳐져 있는 멋진 경관을 바라보노라면, 지금 시간이 이대로 멈췄으면 생각도 했습니다. 도심을 떠나 한적하게 드라이브를 하러 오를레앙섬으로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top

Write a comment


Redbull Crashed Ice때문에 정신없으셨죠?^^ 저도 한동안 정신못차렸답니다.. 이번에는 마음을 가라앉히기 위해 와이너리로 떠나보기로 해요^^ 몽모란시 폭포공원에서 우회전하여 빠지면 나오는 오를레앙 섬으로 이동해볼까 해요^^ 가볼까요~?

오늘 여행에서 절대 빠질수 없는 와이너리 방문! 기대해주세요^^

다운타운에서 440번 Express way를 타고 달리는 중입니다. 슈웅~~~ 오른쪽으로 오를레앙 다리(Pont de I'lle d'Orleans)가 보입니다.^^

자~계속 직진을 하다 보면 왼쪽으로 가면 몽모랑시 폭포공원이 나오고 오른쪽으로 가면 오를레앙섬이 나오게 됩니다. 오를레앙섬안의 도로가 368번 Highway입니다. 우회전을 해 볼까요?

1차선의 큰 다리가 나오게 됩니다. 높기도 하여라... 이 다리를 주욱 따라 들어가면 바로 예쁜 오를레앙 섬이 나옵니다^^

Isle de Bacchus 라는 한 와이너리에 들렀습니다^^

Isle de Bacchus
1071, Chemin Royal, Saint-Pierre, Ile d'Orleans (Quebec) G0A 4E0
www.isledebacchus.com
프랑스가 레드와인의 원조라고 한다면 퀘벡지방은 아이스 와인으로 굉장히 유명한 곳입니다. 포도를 직접 재배하여서 아이스와인을 손수 만드는 와이너리.. 들어가 볼까요?

이야~~~ 여기가 창고인지 와이너리인지..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제 눈을 사로 잡았습니다..

지하로 내려오니 와인을 저장하는 통도 엄청 많네요.. 지하에서 직접 와인을 추출해내더라구요..

로비입니다. 예쁘죠? 들어가보니 메달도 많이 걸려 있더라구요.. 콘테스트에서 많은 수상경력이 있으신듯..

아이스와인과 화이트와인을 테이스팅 해보았어요..화이트 와인은, 상쾌한 기분이 들었다면 아이스 와인은 굉장히 달콤하더라구요. 포도 씨앗을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하면서 포도가 충분히 쪼그라들었을때 그때 와인을 만든다고 하더라구요. 건포도가 일반포도보다 더 달듯이 포도도 충분히 쪼글아들었을때 훨씬 더 달겠죠? 둘다 포기할 수 없어서.. 결국 아이스와인, 화이트 와인 각각 하나씩을 사버렸습니다.^^ 직접 와서 사니 가격도 저렴하더라구요.. 어떠셨나요?? 소감 한말씀씩~!


top

Write a comment


퀘벡시티의 결정판! Redbull Crashed Ice! 이들에게는 더 이상 말이 필요없는 최고의 축제입니다.

Redbull이라는 음료수가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실텐데.. 맛은 비타민음료수와 사이다를 섞어놓은 맛입니다. 이 음료회사가 세계 각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여는 대회이자 축제입니다. 룰은 간단합니다. 높은 곳에서 하키복장을 한 4명의 선수가 동시에 출발하여 가장먼저 아랫쪽에 있는 골인지점까지 누가 먼저 내려오는가 하는 경기 입니다. 하지만 쉽지 않죠... 선수간의 몸싸움은 치열하고, 바닥은 얼음이고, 코스가 계단처럼 갑자기 높낮이가 바뀌기도 하고, 무릎까지 오는 장애물들도 있기때문에 결코 쉽지가 않습니다.

대회가 있기 며칠 전 부터 준비가 되어왔고 대회 전날에는 이미 선수들은 연습을 한 흔적들이 역력합니다. 미리 이 곳에 와서 구경하려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이미 대회 준비는 완료 되어 있습니다. Redbull의 로고를 연상시키는 저 디테일한 조명까지..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쓰는 모습이 과연 어떤 축제일지 더욱 궁금하게 만드네요^^

Redbull Crashed Ice 때문에 저 유명한 벽화를 풀샷으로 찍지는 못해서 조금은 아쉬웠지만 쉽게경험할 수 없었던 어마어마한 축제를 경험 할 수 있으니.. 괜찮았습니다.^^ 내일을 위해 오늘은.. 이만^^

날이 발고 지금은 저녁 5시! 이제 시작하기 2시간 전입니다. 많은 선수들이 일찍부터 나와서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저 계단식 얼음이 보이시나요?? 출발할때부터 많은 선수들이 넘어지고 난리도 아닙니다. 벌써부터 좋은 자리 선점때문에 정신이 없습니다.

드디어~! Redbull Crasehd Ice 시작! 이제는 정말 실전입니다.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 대회는 북미 및 유럽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큰 축제로 여겨집니다. 아시아 지역은 아직 아이스하키 열풍이 높지 않아서 굉장히 아쉬웠습니다..

샤토 프롱트낙 호텔에서 걸어내려오는 길은 이미 완전히 막혀버렸습니다. 움직이기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이 대회에 대한 팬들의 열정이 어느정도인지 감히 짐작이 됩니다.


전광판에 상영되는 경기 화면이이에요^^ 직접 감상해보세요~ 생방송입니다~!

번개처럼 휙! 하고 지나가는 선수들이 보이시나요??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기 때문에 항상 집중하고 계셔야 합니다.^^

코스가 생각보다 길기 때문에 저런 전광판을 통해서 생중계가 됩니다. 정말 온통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보이시나요? 정말.. 2002년 월드컵이 열렸을때의 광화문에서의 밀집도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상대적으로 강하고, 넓은 나라에서 자라서 서로 부딪치고 붐비는걸 굉장히 싫어할텐데도 이 축제 자체를 즐기는 것 같았습니다. 특별한 룰이 있거나 한 대회는 아니지만 이 대회로 인해서 누가 우승하든 하나가 되는 모습도 보기 좋았습니다.


정말, 남녀노소 불문하고 많은 연령층이 이 축제를 즐긴다는 것을 보고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다양한 연령층과 성별을 가리지 않는 축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부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한국도 이런 축제가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함께 들었습니다.


굉장하지않나요? 이 조그만 퀘벡시티라는 마을에 세계 각국에서 어마어마한 인파가 몰릴 정도의 축제가 진행된다는것이.. 한국에서 이런 축제가 열리면,,김밥 아주머니, 노점상, 막걸리에 취해 정신못차리시는 할아버지 등등.. 눈살이 찌푸려지는 장면도 많이 보였지만, 이들의 시민의식은 달랐습니다. 노점상들은 단 하나도 보이지 않았고, 대부분 Subway나 패스트푸드 점에서 음식과 마실거리를 사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아니면 근처의 Pub에서 즐기고 오는 경우도 있고요. 굉장한 축제였습니다. 여러분도 꼭 한번 Redbull Crashed Ice를 즐겨보시길 바라며!^^

자세한 정보는 밑의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http://www.redbull.com/cs/Satellite/en_INT/World-Series/Red-Bull-Crashed-Ice-2010/001242785030624

다음편에서는 아이스와인의 본고장 오를레앙 섬으로 떠나볼게요 기대하세요~!^^


top

Write a comment



퀘벡시티 제 9탄! 오늘도 역시 도심에서 나와 지금의 캐나다가 있기 전부터 오랫동안 이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던 원주민들의 생활모습과 그들의 문화를 알아보기 위해 떠나려고 합니다. 준비 되셨죠?^^ 출발~!

Onhoua Chetek8e
575, Stanislas Koska, Wendake, Quebec G0A 4V0
www.huron-wendat.qc.ca

입구에 도착하니 정말 원주민들이 어디선가 나올것만 같은 느낌이 확 들었습니다. 박물관 이긴 하지만 예전 생활을 그대로 재현해둔 것이다 보니 굉장히 사실적이었습니다. 한국 민속촌의 축소판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네요^^

불을 지피고, 나무를 이용해서 터전을 만들고 가죽을 얻어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등의 생활상이 그대로 재현되어 있습니다.

원주민들은 1967년부터 퀘벡시티 근방인 지금의 Wendake라는 곳에서 정착하며 살았습니다. Wendake라는 뜻은 원주민들의 언어로 island라는 뜻에서 유래가 되었는데 이들이 살았던 지역의 주변이 물로 둘러져 있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이 마을의 창립자인 Mario Gros-Louis는 1989년 이들의 문화를 다시 재현하고자 Onhoua Chetek8e라는 이름의 마을을 만들게 되었다고 합니다. Onhoua Chetek8e는 "From yesterday to today"라는 뜻이고 8이 의미하는 바는 야생동물이나 위험한 무리로부터 보호받기 위한 Safe Place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원주민들은 Huron족이라고 부르게 되었는데 다른 대륙으로부터 건너온 사람들이 명명했다고 합니다.

악귀나 다른 세력 및 동물들로부터 보호하고자 저렇게 무섭게 생긴 가면을 만들어 놓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장승과 비슷한 의미로 보시면 됩니다.^^

움막 위에 그려져 있는 동물들이 신기하네요. 그들이 숭배했던 동물들 같습니다.

내부의 모습입니다. 그들이 사용하거나 수집해왔던 물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걸어가다보니 신기한 물건이 제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물어보니 Dream catcher라고 하는 물건인데, 예전 원주민들은 저 물건을 만들어 잠자고 있는 아기의 머리 위에 놔두면 악몽이 저 그물에 걸려 아기가 편안하게 잠 들수가 있고 나쁜 악령들을 막아준다고 믿었다고 합니다.

역시 이 곳에서도 기념품 코너를 들려 보았지요^^ 퀘벡에서만 난다는 메이플 시럽도 구경할 수 있었고, 그 외 원주민들의 생활양식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기념품들을 구경 및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무서운 가면과 익살스러운 가면들이 참 많았습니다^^

어떠셨나요?? 상당히 흥미로운 곳이죠? 퀘벡시티 시가지에서 약 20~30분정도 차로 소요됩니다. 가까운 거리는 아니지만 직접 눈으로 원주민들의 생활을 직접 느낄 수 있으니 시간이 되신다면 꼭 와보세요^^ 다음편에는.. 완전.. 긴장하고 오세요.. 모두 쓰러지실지도 모르니..ㅋㅋㅋ. 열광의 도가니 Redbull Crashed Ice로 초대합니다.
 
 
top

Write a comment



환영합니다^^ 오늘도 퀘벡시티의 레스토랑에 놀러가 볼겁니다. 오늘은.. Maison du Spaghetti  건너편에 있는 Auberge Louis Hebert입니다. 상당히 유명한 레스토랑이라고 합니다. 퀘벡시티에서 처음 점심을 먹었던 레스토랑 이기도 하구요.^^

Auberge Louis Hebert
668, Grande-Allée Est, Québec (Québec) G1R 2K5
www.louishebert.com

자~ 입구에 도착을 하였습니다. Auberge Louis Hebert입니다. 역시, 그랑드알레의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고요. 그림자 때문에....간판이 예쁘게 안나왔네요ㅠㅠ

게임이나 동화속에서 나올 것 같은 그런 간판과 울퉁 불퉁한 돌도 특이했습니다.^^

일단 입구에 들어가니 분위기가 사뭇 달라집니다. 테이블은 그다지 많지 않은 규모였습니다.. 만...!!!

진한 붉은색의 내부 컬러가 앤티크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Portofino가 젊고 액티브한 분위기였고, Maison du spaghetti가 편안한 가정집 같은 분위기였다면 이 곳은 고전적이면서도 상당히 고급스러운 분위기였습니다.

제가 앉아서 식사를 했던 창가쪽 자리입니다. 촬영 시간은 3시가 넘은 때여서 사람이 없었지만 도착했을때인 1시에는 거의 만석이었답니다.

창가쪽에 앉아 바깥 그랑드 알레를 보면서 간단히 맥주 혹은 와인 한잔과 식사했던 기분을 생각해본다면 지금 이 곳이 캐나다라는 사실이 믿어지지가 않았습니다. 파리도 이보다 더 프랑스 적일 수 있을까 하는 착각마저 불러 일으켰던 곳.. Auberge Louis Hebert였습니다. 이것으로 레스토랑을 마치고, 다음편 부터는 조금 멀리 나가볼거니까, 식사 든든히 하고 오세요^^ 아~! 그리고 이곳에 오신다면.. 스테이크도 한번 꼭 드셔보세요^^ 끝내준답니다^^

top

Write a comment


오늘 부터는 퀘벡시티에 있는 유명한 레스토랑 소개 입니다.^^ 벌써부터 막 설레신거 다 알아요..^^

일단, 다시 로어타운으로 이동 하자구요~~

Portofino Bistro Italiano
54, rue Couillard Vieux-Quebec G1R 3T3
www.portofino.qc.ca

퀘벡에서의 두 번째 날 방문했던 레스토랑입니다. 파스타, 피자는 기본이고 각종 다양한 요리들로 아주 유명한 레스토랑 입니다. 위치는 생 쟌 거리(Rue St.Jean)와 Rue Couillard 가 연결되는 지점에 있습니다. Lower town에 계신다면 가까운 거리이니 겁 안내셔도 됩니다.^^

입구에 들어오면 예쁜 케익부터 눈에 보입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굉장히 편안하고 가볍습니다. 벽돌로 이루어진 내부 인테리어와, 글자만 반짝이는 간판들 때문에 그런지 조금은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것 같네요. 그렇다고 싸보이는건 절대로 아니구요. 음악도 신나는 음악도 간간히 나오고, 작은 Pub같은 분위기도 나고 아무튼 너무 좋았던 곳입니다. 사장님도 친절하셨고..

메인 메뉴인 토마토 소스와 곁들인 훈제 소세지입니다. 안타깝게 Starter를 못찍었네요..ㅠㅠ..처음 바게뜨 빵과 같이 나왔던 스프도 너무 좋았던 곳.. 스프가 이렇게도 진한 향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냥 소세지라고 하기에는 미안하네요.. 보시다시피 칼집을 많이 그리고 깊숙히 내어놔서 속까지 깊은 맛이 베어 들어있었습니다. 스테이크 라고 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만큼 씹는 맛이 일품. 그리고 뒤에 있는 스파게티도 좋았습니다. 특별한 소스 없이 치즈와 곁들여먹는 맛도 색다르면서도 치즈의 깊은 맛까지!

메뉴 이름은 잘 기억이 안나지만 베트남에서만 잡힌다는 생선요리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생선은 양도 적고 특별한 맛을 못느껴서 레스토랑에서는 먹어본 적 없었지만 이 곳은 아주 좋았습니다. 생각보다 양도 적지 않았고, 특별한 조리법 때문인지 생선 고유의 향이 잘 베어 있었습니다. 스파게티와의 궁합도 괜찮았구요. 레드와인 이나 화이트와인 종류와 같이 드시는 것 추천합니다. 참고로 저희는 레드와인을..^^

디저트로 나온 블루베리, 초코쿠키, 티라미스입니다.. 사장님께 디저트좀 추천해달라고 하니, 좋은게 있다면서 이 멋진 디저트를 가져다 주시더라구요. 배가 부르긴 했지만 달달함에 푹 빠져보기로 했어요^^

어떠셨나요? 모든 메뉴를 소개시켜드릴 수 없음이 매우 아쉬울 뿐입니다.ㅠㅠ..
저희는 먹어보지 못했지만 각종 파스타와 피자 종류도 드셔보심을 추천드립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레스토랑으로 찾아 오겠습니다.^^ 어떠셨나요~?? 유익하셨나요~?^^

top

Write a comment


로어 타운의 쁘띠 샹플랭은 충분히 구경 잘 하셨나요? 참 예쁜 거리였죠?
그렇다면 이번에는 어퍼타운으로 이동해 보려구 해요. 가볼까요?^^

곧 있으면 보시게될 Upper town의 중심에 우뚝 서 있는 주 의사당(Hotel du Parlement) 입니다.  근사하죠??

그렇다면 Lower town에서 아기자기한 상점들을 구경했다면 Upper town으로 이동해볼까요?? 이동 방법은 생 루이 거리(Rue-Sainte Louis)를 따라서 주우~욱 이동 하시면 되요. 마찬가지로 기타 교통수단은 필요없죠. Keep walking~! 이 거리도 참 예쁜 거리입니다. 큰 호텔은 아니지만 아기자기한 호텔들도 꽤 있고, 다양한 레스토랑이 양 옆으로 줄지어 있답니다.

생 루이거리(Rue Sainte-Louis)를 따라 주욱 이동을 하시면, 생 루이 문(Port Saint-Louis) 이 나옵니다. 이 문을 지나게 되면서부터 생 루이 거리가 아닌 젊음의 거리 그랑드 알레(Grand-Allee)가 시작됩니다. 올드퀘벡은 성곽에 의해서 둘러쌓여 있습니다. 총 4개의 게이트가 있는데 이 생 루이 문도 그 중 하나 입니다.

Grand-Allee입니다. 젊은 학생들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로어타운(Lower town)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걸 느끼실 수 있습니다.

옵저버토리(Observatory)라고 하는 건물이입니다.. 물론 그랑드 알레에 위치하고 있구요..Lower town에서는 전혀 볼수 없는 건축 양식이 하나둘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 건물 31층에 올라가면 퀘벡시티의 전경을 주~~~욱 다 볼 수 있어요^^

점심시간이 다가오다보니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합니다. 날씨가 따뜻한 편도 아니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야외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식사시간만큼은 참 여유로워 보이는 사람들이 부럽기도 하고..ㅠㅠ..아 배고파..ㅠㅠ..

거리 양 옆에는 다양한 레스토랑과 Pub이 있습니다. 다양한 분위기를 가진 특색있는 레스토랑이 많기 때문에 식사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천천히 걸어다니는 것 만으로도 충분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밤에 Pub에 들려보는 것도 추천~!!

로어타운과는 느낌이 조금은 달라졌다는것이 느껴지시나요?^^

이것으로 그랑드 알레탐방을 마치고 다음편부터는 즐거운 레스토랑 소개 입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용~♡


top

Write a comment


쁘띠 샹플랭 거리 어떠셨나요?? 낮에 돌아디니시면 아무래도 간판들이나 건물의 색감을 보다 선명하게 보실 수 있는 장점이 있죠~! 그렇다면 밤거리는 어떨까요? 쁘띠 샹플랭의 밤거리는 너무나 예쁘다고 하길래, 밤 10시에 홀로 카메라만 들고 퀘벡시티 둘러보기를 시작하기로 했어요^^ 출발해볼까요?^^

일단 목이 부러지는 계단에 왔습니다. 이 계단으로 내려가서 로어타운을 구경해 보려구요^^ 밤에 보는 야경은 어떤가요?? 개인적으로 전 밤거리가 더 예쁘더라구요^^

로어타운의 거리의 야경 입니다. Upper town은 큼지막한 건물들이 많은 반면, Lower town은 많이 아기자기 하다고 할까요. 낮에 걸을때와의 느낌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캐롤이 들리는 것 같은 환청이 들리기도 하고..^^너무 예쁘죠??

홀로 걸으며 퀘벡시티를 느끼시는 분이 생각보다 많더라구요. 치안으로도 너무나 안전한 도시이기 때문에 밤에 돌아다녀도 위험하지 않고 사람들도 너무나 친절했습니다.

그냥 걷는 것 만으로도 동화속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캐나다에서 이런 유럽풍의 예쁜 도시가 있다는 것이 너무나 신기했습니다. 그저 웅장하고 광활한 나라인줄만 알았었는데..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캐나다에대한 느낌은 어떤 느낌인가요?

로어타운의 중심부에 위치한 승리의 노틀담 교회입니다. 영국과 프랑스간의 2번의 전쟁끝에 프랑스 군이 이긴 이후 이 교회 이름에 '승리'라는 단어가 붙었다고 합니다. 화려한 양식이 아닌데도 근사한 느낌이 드는것 같지 않나요??

아마 퀘벡시티의 유명 명소에 관한 정보는 검색엔진에서 쉽게 접할 수 있겠지만 이것은 그렇지 못할껄요? 저 뒤로 보이는 멋진 불빛은 이미지 밀 이라고 합니다. 지금 이 곳은 Bassin Louise입니다. 로어타운에서 도보로..5~10분 정도에 위치하고 있죠. 밤 6시가 넘어가면 약 15분 간격으로 멋진광경이 펼쳐집니다. 낮에 봤을때는 그냥 시멘트 공장처럼 생겨서 무엇인가 싶었지만 밤이 되니, 스크린처럼 사용되더라구요. 호텔에서 바라보는 광경은 더더욱 멋지답니다. 아~! 가끔씩은 불빛이 아닌 영상이 나오기도 합니다.^^

마치 먼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 짙은 나머지, 지금 어느시대에 살고 있는지조차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 동안 선입관으로 가지고 있던 캐나다의 이미지와는 너무나 다른, 그래서 더욱 매력적인 도시 퀘벡시티.. 어떠셨나요??

이것으로 쁘띠샹플랭 거리 여행을 마치고 다음편에는 어퍼타운(Upper town)으로 이동해봐요~^^


top
  1. Gigante 2010.04.19 18:1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밤거리의 풍경이 정말 아기자기하고 예쁘네요!
    게다가 치안이 안전하다니,, 요즘은 어딜가도 밤 시간에 마음 놓고 돌아다닐 수 없는데,, 퀘벡에서라면 잊어버렸던 그 즐거움을 다시 찾을 수 있겠군요 ^^

Write a comment


드디어 퀘벡시티 도착!!저기 보이는 호텔 이름이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 호텔(Fairmont Chateau Frontnac Hotel)입니다. 퀘벡시티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죠. 미국문화에 더욱 가깝다고 할 수 있는 캐나다에서 저런 유럽풍의 호텔이 있다는 것이 일단 놀라웠습니다. 근사하죠??

샤토 프롱트낙 호텔 앞에 당도! 행사 준비때문에 정신이 없네요. 차도 왔다갔다 하고.. 호텔 바로 앞에 보면 Funiculaire라고 하는 케이블카 타는 곳이 있습니다. 꼭 한번 타고 Lower town으로 내려가 보시길!

이 곳이 바로 퀘벡시티에 오게되면 절대 빠지지 않고 와야할 0순위 코스 Rue Petite Champlain 입니다. 한국말로는 쁘띠 샹플랭 거리 입니다. 항상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곳~! 이 거리를 걷고 있노라면 마치 100년전의 유럽을 걷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드는것 같았습니다.

퀘벡시티는 생각보다 크지 않은 곳이어서 특별한 교통 수단 없이도 모든 곳을 전부 둘러보더라도 크게 무리가 가지 않을정도로 아담하고 예쁜 마을이에요. 이번 만큼은 도시의 찌든 매연과 각박한 인심을 떠나서 여유로움을 한번 가져보는게 어떨까요? 좁기도하고 길지도 않은 거리지만 거리는 온통 특이하고 예쁜 간판들로 가득합니다. 보고 있노라면 시간 가는 줄 모르죠.. 상점 하하나하나 꼼꼼하게 구경해보는 것도 정말 즐겁겠죠?^^

저 뒤로 보이는 Funiculaire는 예전에 이곳의 상인들이 Upper Town과 Lower Town을 왔다갔다 하면서 너무나 불편하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나머지, 이 Funiculaire를 만들게 되었다고 하네요^^ Funiculaire를 타고 Lower Town의 전경과 그 앞쪽으로 흐르는 세인트 로렌스 강을 한번 구경해보세요~!

이 곳 또한 퀘벡시티의 명물! 목이 부러지는계단(Escalier Casse-Cou)라고도 불리는 계단 입니다. 정말로 목까지 부러질 정도로 높은 계단은 아니지만 굳이 Funiculaire를 타지 않고도 Upper town과 lower town을 쉽게 연결 시켜주는 중요한 계단이긴 하죠. 밤이 되면 더욱 아름답게 변신한답니다.^^

1탄의 하이라이트~!!  로어타운을 돌아다녀보면 저런 벽화들이 그려져 있는 집이 많답니다. 너무나 사실적으로 그려져 있어서 무엇이 그림이고 무엇이 진짜인지 구분이 안가요.. 참고로 위의 아무것도 없는 그냥 회색 집이랍니다. 유리창과 그 외 모든 것들은 전부 그린거라는게 믿어지시나요?

다운타운의 쁘띠 샹플랭 거리로 들어가기전에 위치해 있습니다. 관광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이곳~! 너무 놀랍지 않나요? 평면의 벽에 어떻게 저렇게 입체적으로 그릴 수가 있는지.. Redbull Crashed Ice라는 행사가 이곳 퀘벡시티에 있어서 멀리서 전체를 찍을 수는 없었습니다ㅠㅠ

이것으로 쁘띠 샹플랭 거리 여행을 마쳤습니다. 다음편에서는... 밤에 한번 나와볼거에요. 이따 봐요~♡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