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프랑스여행!

보다 특별한 프랑스여행을 준비하는 분들께 추천!


프로방스 - 라벤더투어



여름에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투어!

꽃향기 가득한 투어!

프랑스 남부투어의 핵심!


라벤더 투어를 소개합니다~



편안함을 주는 라벤더 향.

지중해 따뜻한 바람이 만들어내는 최고의 허브랍니다.

고대 그리스인부터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휴식같은 허브죠!



프랑스 남부, 프로방스에서 라벤더로 유명한 마을만 쏙쏙 찾아갑니다.


쏘 Sault / 루씨옹 Roussillon / 고르드 Gordes 


라벤더가 이쁘게 피었다는 곳만 갑니당~ 






눈부시가 아름다운 보랏빛 허브 라벤더!

프랑스 남부여행, 특히 여름에 하는 여행 필수코스!

반나절 또는 하루 동안 자유롭게 허브와 사랑에 빠져보셔요~




프랑스 남부투어 중 만나는 작은 마을들에서,

라벤더를 말려둔 것들을 만날 수 있죠.

잘 말려있는 것들을 침실에 두면 숙면에 좋다고 합니다.




프로방스에서 나는 라벤더로 포푸리를 만들어.

베개에 넣어두는 것도 좋습니다!



2016년도 라벤더가 예쁠 때는 언제일까요?

올해 프로방스 라벤더 투어를 만날 수 있는 기간!


2016년 6월 5일부터 - 2016년 8월 14일까지!




한 여름에 딱 2달간만 만날 수 있는.

보랏빛 아름다움!!!

프랑스 프로방스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http://www.socuripass.com/fra-lavendertourfromavignon


아비뇽에서 출발하는 프로방스 라벤더 투어 자세히보기




올 여름!

라벤더 투어, 놓치지 않을꺼예요~




소쿠리패스 프랑스 바로가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아비뇽
도움말 Daum 지도
top

Write a comment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싱그러운 바람이 이는 요즘 !

프랑스에서는 상큼한 꽃이 피어오르기 시작하는 시즌입니다.

올 여름에도 역시, 프랑스 남부에는 상큼한 보랏빛이 가득이겠죠?

지금부터 빨리 빨리 준비해야 하는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상큼하고 푸른 라벤더 향 가득~~~

미리 프랑스 라벤더를 만나보겠습니다 ^0^


라벤더 Lavender

지중해 연안에 자라나는 허브. 

매우 독특한 향으로, 오래전 그리스인이나 로마인이 피로를 풀고, 근육을 이완시키기 위해 입욕제로 사용.

차, 방향제, 화장수 등으로 이용되며 피로회복과 숙면에 좋습니다.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독특한 향과 매력적인 색을 띄는 라벤더.

프로방스 지역에서 특히 더 사랑받고 있습니다.

조금씩 재배되는 라벤더도 예쁘지만, 드넓게 펼쳐진 라벤더 밭은 정말 감동적이기까지 합니다.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라벤더가 많이 재배되는 프로방스에 예쁜 마을들은,

사실 대중교통으로 여행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여름에 프로방스를 여행하는 분들에게, 라벤더 투어는 필수코스!!!

보랏빛 라벤더 밭을 달리는 기분!! 함께 느껴보세요~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라벤더투어는 한 곳에서만 이뤄지지 않습니다.

여러도시를 둘러보며, 다양한 라벤더를 만나게되죠 !

이정도 라벤더를 사랑하지않으면, 진정한 프로방스의 매력을 느낄 수 없습니다!!!

수도원 앞에 라벤더는, 사진작가들에게 사랑받는 베스트 오브 베스트 스팟.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라벤더는 5월 중순, 지금부터 피어나기 시작합니다.

만개한 시기는 7월!!! 

이 맘때 프로방스를 우연히 여행하게 되셨다면, 정말 행운인 겁니다!!!

축복받은 프랑스 여행을 하고 계신거죠 ^^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라벤더 투어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는,

프로방스 아기자기한 마을들을 지나간다는 겁니다~~~~~

동화 속 아기자기한 마을들이 쏙쏙 !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요새와 같은 마을부터, 그림같은 마을, 숨겨진 마을. 등등.

라벤더와 함께 성장한 프로방스의 이야기가 있는 여행!

소쿠리패스에서 지금 당장 예약하지 않으면........... 찬스를 놓치는 겁니다!!

지금 바로 준비하세요 !


[프랑스추천여행] 프로방스 라벤더투어 #프랑스남부여행 #프로방스투어 #프로방스여행 #라벤더 #프랑스테마여행


올 여름, 프로방스 투어를 꿈꾸신다면,

소쿠리패스 - 프랑스 를 방문하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아비뇽
도움말 Daum 지도
top

Write a comment


사람들마다 그곳에 가면 꼭 하는 아님 꼭 먹는 습관 같은 것이 있다.
프로방스에 가면 하는 습관 적인 나의 일상은..

향기의 고장 답게 가판대에 쭉 늘어져 있는 각종 향 비누 냄새 맡아 보기.
처음에는 너무 좋으나 두 가게 이상은 하지 말아야 한다.
코가 마비가 될 정도로 강한 향이기 때문이다.
샤워를 할 때에는 나는 주로 라벤더 비누를 쓰는데, 정말 기분 최고다.
나를 위로하는 향 비누. 프로방스나 프랑스 남부 여행을 하면 꼭 사오는 필수품이다.


첫 번째는 라벤더 비누, 두 번째는 아르간 비누인데, 한국말로는 뭐라는 지 모르겠다.  세 번째는 내가 두번째로 좋아하는 장미향 비누. 진짜 장미를 빻아서 만든 듯이 향이 진했다.  샤워후에는 전혀 향이 남아 있지 않는다는게 좀 흠이다.


두 번째 나의 습관은 바로 실컷 오렌지 사먹기다.  아침 부터 저녁까지 한 2킬로는 먹는 것 같다.
우리나라에서 먹는 미국에서 농약 잔뜩 묻은 오렌지랑 비교하면 내 배가 허락하는 한 더 먹을 수도 있다.
크기는 약간 작아 사과 정도의 크기이고 맛은 요즘 나오는 천해향 그런 맛이 난다.
사가지고 들어 올 수 없어서 더욱 식탐을 낸다.  꼭 한 번 드셔 보시길..


시장에서 각종 향신료 구경하기.  프로방스는 허브의 고장답게 각종 허브를 모든 음식에 넣는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프로방스 음식중에는 요런 독특한 향을 잔뜩 넣은 것이 대부분이다.
슈퍼에 가면, Herbe de Provence 라고 해서 아예 프로방스식 허브라는 이름으로 향신료를 판다.
집에서 간단하게 스파게티를 만든 후에 프로방스 허브를 살짝 뿌려주면 마음은 어느새 프로방스의 노천 카페에 있다.
시장에서 아저씨가 추천해 주는 대로 프로방스식 허브를 100그램 정도 믹스해서 만들어 달라고 한 후 작은 봉지에 나눠서 담아 달라고 하면 그렇게 해 준다. 



말해 뭐하겠냐 프로방스의 대표 와인 방돌 로제. 내가 개인적으로 괜시리 사치 부려서 방돌을 샀지만, 프로방스의 모든 로제가 다 맛있다. 
모든 음식과 다 어울린다 하여 우리나라에선 귀한 대접 못 받고 있지만, 프로방스에 가서 그 햇살 아래서 시원한 로제 와인에 간단한 요 아래 사진과 같은 올리브를 곁들여서 오후를 보내 본 사람이라면 알 수 있다.
내가 살아 있구나.  나 처럼 의자에 딱 붙어서 두편 이상의 드라마를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면 다 알 수 있다.
천천히 가는 것이 행복하다는 것을.  샵에 가면 5유로 에서 부터 20 유로 까지 다양하지만 보통 10유로 이하의 것도 아주 맛있다.
그렇지만 와인 초보이고 도내체 모르겟다 싶으면 그냥 방돌을 사시는 게 무난하다.



웰빙 음식으로 더 알려진 올리브.  특이한 향 대문에 못 먹는 사람도 많은데, 프로방스 허브와 이렇게 잘 버무려진 올리브는 누구라도 좋아 한다.  특히 상점에 가면 매운 고추랑 같이 담겨져 있는 올리브도 있는데, 진짜 맛있다.
보통 그램 단위로 파는데, 맛을 보고 살 수 있으므로 눈치 보지 말고 다 맛 보고 맘에 드는 걸로 조금 사면 된다.
포장은 어떤 매장은 아주 단단하게 해 주는 곳도 있는데, 그렇지 않은 곳이 대부분이다.  혹시 한국에 가겨 오고 싶은 분들은 그냥 병에 담겨져 있는 진공 상태의 올리브를 사는 것을 권장한다.  옷에 올리브 기름이 베어서 못 입게 된 경우가 있었기 때문에 드리는 눈물의 조언이다.



요 통은 진에 장식해 놓으려고 사고 싶었으나, 자기네도 진열용이라고 팔지 않는단다.



딱히 큰 선물을 하기는 그렇고 그렇다고 않하기에는 조금 서운한 분들에게 선물하면 딱 좋은 작은 프로방스 도자기다.
1유로 에서 3유로 정도인데, 포장도 신문지로 꼼꼼하게 싸 준다.  또 옷 속에 넣어 두면 깨지지 않는다.
찻잔 부터 올리브 오일 통 까지. 보는 것 만으로 눈이 재밌다.
  


프로방스 산 라벤더 포푸리 사기.

포푸리 한 다발에 5유로 정도 하는데, 요렇게 이 모양을 간직하고 오기란 여간 힘들일이 아닐 수 없다.
사진만 찍고 그냥, 팩에 담겨있는 포푸리를 사는 것이 현명하다.
처음엔 나도 뭐 모르고 그냥 다발을 샀다가 내 가방 전체를 청소기로 다 빨아 들여야 했다.
남은 것은 가지 뿐이었다.  라벤더 포푸리는 배겟속에 넣어 두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이밖에 괜히 거리 어슬렁 거려 보기.
빵집에 가보기 등등.

프로방스의 햇빛은 내 옷 속에 잔뜩 담아서 온다.

 






top
  1. 김 지선 2010.07.16 14:37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사진을 보니, 다시 가고 싶네요, 저는 아를 하고 엑상 프로방스가 제일 좋던데요.
    여긴 어딘가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