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 시작되면 짜잔~하고 나오는 로고의 쥔공 (파라마운트 사)
어찌 살짝 남성적인 느낌이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느낌의 독특한 산 모냥~

사진으로만 봐도 어쩐지 숨이 막일것만 같은 풍경이 상상되고도 남는 그 위용을 온몸으로 느끼기 위해
우리는 체르맛으로 가고, 체르맛에서도 마테호른이 가장 예쁘게 보이는 고르너 그라트 전망대로 갑니다~

잠시 같이 맛보시와요~



새벽의 체르맛 시내입니다.
아침이슬에 촉촉히 젖은 거리와 산머리를 덮고있는 자욱한 안개가
어쩐지 신비로움을 자아내는 군요.

영화 속 산악마을 같아 >..<





고르너 그라트에 올라가는 철도는 체르마트 중앙역 바로 앞에 있습니다.
체르맛 시내가 작아서 멀리 있다해도 그리 성가시지는 않지만,
바로 앞에 있으니 마치 내게 "올라가라~올라가라~"말하는군요~

하계시즌 고르너그라트행 체르마트 출발은 07:10 이니, 참고하세요~
(6/3~10/15까지, 자세한 사항은 고르너그라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욤~~)





어스름한 아침, 고르너그라트 등산 철도가 달려갑니다.





창밖에는 서서히 안개가 걷히고, 푸르르고 아름다운 스위스 마을이 드러나고 있네요~




고르너그라트에 도착했습니다. 이때가 10월이었는데도, 눈이 소복하네요.





고르너 그라트는 3078 m로 글라시어 파라다이스보다는 높지 않지만, 마테호른을 아주 예쁘게 조망할수 있는 곳이죠.
레스토랑에서 식사하시며 그 풍광을 즐기실 수도 있구요~




아래를 내려다 봅니다. ...장관..이런 장관이 없네요~





귀여운 산양(?)들이 시선을 끌어내네요~




작은 교회가 하나 있습니다. 많은 산악인들의 희생에 기도하는 걸까요..


교회 내부는 단촐합니다.


이거이거 고도를 의미하는거 맞...죠....;;;????



옆에는 스위스 기념품도 살수 있답니다.
자세히 보세요.
SWISS CRAZY 라고 적혀 있네요 ㅎㅎㅎㅎㅎ 예뻐용~


고르너그라트에는 멋진 호텔이 하나 있습니다.
이곳에서 마테호른 일출을 보며 깨어날수 있다면...아............☆.☆


삼천미터 고지에서 먹는 식사는 어떤 맛일까요~



그리고...바로그...마테호른이 살짝이 감질나지만 가슴벅차게 모습을 드러냅니다.
안보여줄까봐 조마조마 했었는데...
아...이리도 가까이...진짜로 보니 심장이 투당투당 뛰네요.

실물이..훨신...멋집니다!!!!


귀여운 지도를 보니 어쩐지 하이킹을 하고싶은 마음이 솟구쳐 오릅니다.
고도가 내려가면서 변화되는 풍경들과 상쾌한 공기,
가벼운 발걸음으로 사박사박 걸어볼까요~!?




체르맛에서 마테호른에 가까이 가는 방법은 두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케이블카를 타고 3800가량을 올라가는 글라시어 파라다이스가 있구요.
하나는 약 3100가량인 요 고르너그라트 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케이블카보다는 철도를 더 좋아하기에 고르너 그라트를 선택하게 되었는데요~
어디를 선택하든 마테호른의 기운은 듬뿍 느끼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아기자기 체르맛 시내를 보여드릴께요 ^_^


체르맛가는 상품 문의 사항은
www.socuritravel.com
witheun@socuri.net
02-720-5205
문의시에는 성함과 연락처를 꼭 남겨주세요~☆

top

Write a comment




스위스에서 두번째로 걷기 좋은 곳을 소개합니다.
체르맛. 맞습니다. 일전에 그렇게 감동했던 마터호른이 있는 곳이죠.
이곳에 오면 고즈넉한 아침이 사람을 참 평온케 한다는 느낌입니다.

그럼, 렛츠 고 !!
단단히 꽁꽁 껴입고 와야한다는 관광청 분들의 말을 철썩 같이 믿고, 스타일 무시 색깔 무시, 뜨듯한 옷만 챙겨서 온터라, 가방은 
천근만근 나도 들어 갈 수 있는 사이즈의 가방을 들고 왔다.
역에서 호텔까지는 약 15분 정도 걸렸고, 호텔에 대한 소개는 한 번에 몰아서 소개 하지요.
조식룸이 환상이었던 그 호텔을 뒤로하고, 내 방만 스위트룸으로 발코니가 있었다는 것도 아침에서야 깨닫고 정말 부리나케 일행을 따라 나섰다.
아 좋다.. 아침 안개에 폭 싸여있는 이 아름다운 도시. 참 멋스럽다.  


15분을 걸어 기차역에 도착 하면 그 바로 앞에 고르너그라트를 가는 기차역이 보인다.
시간을 보시면 알 듯이, 아침 이렇게 이른 시간에 우린 하이킹을 시작했다. 

ㅎㅎ 우린 vip였었어. 와우!!
아까 말했듯이, 우린 좀 오바다 싶을 정도로 꽁꽁 싸메고, 난 등산화 게다가 수륙양행용 뭣이냐 고*텍스 방수 신발까지 챙겨 왔는데, 어라, 이 관광청 청년은 마치 어디 산보 가듯이 가벼운 컨버스에 달랑 잠바하나다.. 나이가 뭔지. 이 청년 23이란다. 용광로를 안고 다니는 나이지.

요렇게 고르너그라트행 기차에 왁자지껄 탔는데, 이렇게 이른 시간에도 수많은 관광객이 이미 기차를 다 채우고 있었다.
우리랑 같이 출근을 하는 냄새나는 세인트버나드 개도 같이.

그렇게 한 삼십분을 지나고..
꼭대기에는 심한 안개로 한치 앞도 보이지 않았다.
그래도 참 운치있다.. 스위스는 어떤 날씨도 다 용서할 수 있다.


고르너 그라트 꼭대기에 있는 호텔. 약간의 멀미가 날 정도로 높은 곳인데, 거의 만실이었다.
특색있는 허니문에 강추다.

안개가 조금씩 걷히고, 저 멀리엔 파란 하는이 보이기 시작했다.


다시 기차를 타고 한 정류장을 내려와서 우린 본격적인 하이킹을 시작했다.

우리 이전에 내려온 중국인인지, 일본인인지 모를 단체가 벌써 하이킹을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10시 5분에 하이킹 시작 !!



와, 저 멀리 마터호른이 그 자태를 보여줬다.
못 보고 가는 줄 알았는데, 그래서 더욱 모든 카메라 기술을 동원해 찍었다.
DSLR을 던져버리고, 난 요즘에 똑딱이로 사진을 찍는다. 그래도 용하다 이녀석.. 제대로 나왔다.





참, 친절한 스위스 !! 하이킹의 모든 코스가 이렇게 이정표가 나와있다.
방향과 대략적인 시간까지.
우린 1시간 코스인 Riffelberg로 행했다.


눈이 살짝 덮인 그러니 햇살은 적잖이 뜨거웠던 하이킹이었다.
썬크림을 잔뜩 바를 걸. 후회 막급이다.






산과 들을 지나 젊은 청년 도미니크랑 신나게 웃으며 우리가 도착한 시간은 11시 10분 전.. 딱 50분 걸렸다.


진짜 스위스다. 이 소를 보니 ㅎㅎ


기차역 입구. 자동차가 없는 이곳에선 이 전기 택시가 이동 수단이다.
호텔을 예약하면 짐을 들고 갈 수 있도록 나와서 기다린다.  물론 별도의 금액이 청구된다.
top
  1. 여행자 2010.11.21 20:5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얼마전에 tv에 나왔던 차 없는 친환경 마을이네요. 가장 하이킹하기 좋은 달은 언젠가요? 내년 5월쯤에 가고 싶은데요

  2. Evette 2010.11.22 18:40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소가 메롱하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아 귀여워라

  3. 지연 2010.11.23 09:2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소 보러 스위스 가고 싶어요~! ㅎㅎ 정말 귀엽다 ,~~ 겨울엔 역시 스위스 네요,. 풍경이 정말 이뻐요.~

Write a comment




마터호른은 마의 산으로 더욱 잘 알려져 있으며 해마다 많은 등산객을 맞이 하는 산이다.
예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고 또 많은 산악인의 목숨을 빼앗은 산이라서 마의 산이라고 불리웠지만,
지금은 전문 가이드와 동행하면 오를 수 있는 산이다.
하지만 그 산은 직접으르기 보단, 멀리서 그 산을 바라 봤을 때 더 큰 감동을 받는 것 같다.
날카로운 산 등성과 누구도 허락 하지 않을 것 같은 그 위상은 소름이 돋는다.
아침 햇살을 잔뜩 머금은 정상을 바라보며 누군가는 그 산을 도전하고플 것이고,
다른 누군가는 그 위엄에 다시 삶의 의욕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저녁 늦게 도착한터라 도대체 그 멋지다는 마터호른은 어딨지? 라고 궁금해 하며 아침에 산책을 하는데,
마치 누군가가 내 뒤를 밟고 있는 듯한 기분에 뒤를 돌아 보았다.
아, 그랬구나 네가 나를 그렇게 보라고 부르고 있었구나.
너무 아름다운 그 경관에 정말 아무 말 없이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그리고, 다리 난간에 한참을 기대 서서 나를 뒤돌아 보았다.



너는 그런 존재구나 마터호른.



마터호른을 가장 잘 보려면 체르맛에 가야한다.
체르맛은 스위스가 자랑하는 친화경 마을로서 가솔린 차량은 오직 건설 장비 뿐, 도시에 마차가 다니고 있다.

기차역에 내리면 미리 예약해둔 숙소가 역과 멀 경우 전기차가 나와서 기다리고 있다.
짐을 가득 싣고 산길을 달리는 차를 보니, 미안해서 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이 부쳐한다.
그래서 더욱 사랑스러웠다.



우리 일행은 중간에 내려서 천천히 오솔길을 따라서 산길을 걸었다.

일년 내내 스키와 보드를 즐길 수 있는 이곳이지만, 그래도 5월은 스키 비시즌이라서 숙박객들이 없었고, 호텔 주인들도 대부분 휴가를 간다고 한다.
그래서 더욱 한적해서 좋았지만..




가로등 조차 은은했던 그 곳에서 우린 저녁 식사로 태국(?) ,중식(?) 아시안 음식을 먹었다
호텔에 돌아 왔을 때 우리 이외엔 아무도 없다는 것을 깨닯고는 넓디 넓은 방들을 버려두고 서로 엉겨 잠을 청했다.

그리고 다시 돌아 본 체르맛.

도시 곳곳이 아름다웠다.

집마다 꾸며 놓은 작은 정원과 아기자기한 테라스.
우린 든든하게 아침을 먹고 고르너 그라트로 가기위한 기차역에 도착했다.
중앙역 맞은편에 있는 역에서 티켓을  사고 전망이 좋을 것 같은 자리를 잡고 마냥 부푼 마음으로 사진기를 점검했다.
과연 어떤 모습일까?




저 3000미터 꼭대기 위에서 보는 마터호른을 어떤 모습일까? 뭘 보여 줄까?
천천히 출발해서 중간 부터는 속도를 내며 40분 정도 후에 정상에 도착했다.

그리고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또 올라갔다.

와~

빙하의 협곡을 따라서 마치 실크 카펫을 깔아 놓은 것 같은 전경이 눈앞에 펼쳐졌다.



정상에 있는 조그만 성당, 꼭 그곳에 들어가서 뭔가를 이야기 해야만 했던 것일까, 많은 사람들이 이 높은 곳에 오면 자연과 신에게 무릎을 꿇고 뭔가를 용서받아야 하는 것인지.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다녀간 흔적이 보였다.


방금 나간 사람은 어떤 소원을 위해서 이 초를 밝혔을까?


정상에 있는 테라스 에서 따뜻한 핫 쵸코렛을 먹어야 좀 살 것 같아서, 서들러 들어가는데 보이는 이 말.
마주 봐야 하는.. 그래.


이 높은 곳에 호텔이 있다니, 워낙 숫자에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서, 몇 미터 꼭대기에 이 호텔이 있는 지 몰라도, 참으로 대범한 사람들만이 이곳에서 잘 수 있으리라. 한편으로는 참 부럽기도 했다. 그런 도전할 수 있는 용기와 새벽에 펼쳐질 전망을 흠뻑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이. 새벽을 위한 특별한 배려라고 느껴진 전면 유리창들. 사방에서 다 햇살이 들어 온다고 하니, 생각만해도 좋다.



내려오는 길에 다시 본 빙하 협곡. 시시각각 햇살과 온도에 따라 천의 아니, 만의 얼굴을 하고 있는 이곳.
보는 사람들마다 느끼는 것이 다 달랐겠지만, 한가지는 다 같을 것이다. 꼭 다시 오고싶은 마음.


체르맛 시낼 구석구석 다시 걸으며, 5월의 여유를 만끽했다.








 
자연을 위한 특별한 배려를 하고 있는 소박한 체르맛 시내와 멀리서 이들을 소리 없이 안아주고 있는 마터호른.

서로를 그렇게 사랑하고 있다.

 


 
top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chi922 BlogIcon 스위스자료 2010.08.17 15:12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안녕하세요? 현재 숙제자료로 스위스 사진을 구하고있어요~ 사진을 조금가져가도 될까요?
    양해부탁드려요. 숙제자료이기 때문에 유포하지는 않겠습니다.
    고맙습니다. ㅠ_ㅠ

    • Favicon of http://www.socuritravel.com BlogIcon 소쿠리트래블 2010.08.20 10:08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사진은 저희가 찍은 사진과 관광청 사진이 같이 게재되고 있습니다. 혹시 사용 하신다면, 저희사진 출처와 관광청사진 출처를 반드시 밝혀주시기바랍니다~ 요즘세상에 앙그럼 크닐나드라구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