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뜬다비엔나 #비엔나근교여행 #비엔나근교당일치기 #비엔나여행 #빈여행 #뭉쳐야뜬다빈 #빈근교여행 



최근 뭉쳐야 뜬다 동유럽패키지편에서 방송되어 더욱 이슈가 된 도시, 비엔나!

비엔나 근교에도 당일로 다녀올 수 있는 명소가 많아요. 

취향따라 고를 수 있는 

비엔나 근교 당일치기 명소들을 알려드릴게요. 


1. 지그로테 지하호수



원래 석고광산으로 개발된 곳인데 지하수가 터져서 6200제곱미터 규모의 유럽에서 가장 큰 지하호수가 되었어요. 

2차 세계대전 중에는 독일군 요새로도 쓰이고

영화 <삼총사>가 촬영되기도 했죠. 


연중 서늘한 기온을 유지해서 여름 피서지로 인기! 

한국에서는 생소하지만 오스트리아인들에게는 인기 여행지에요. 

좀 더 특별하고 현지인만 아는 곳을 방문해보고 싶은 분들께 추천!


팁! 

근교에 위치해 있기는 하지만

교통편이 불편한 편이니 투어상품을 이용하는 것이 편해요~ 




멜크와 크렘스



멜크와 크렘스 사이의 도나우강 35km 구간을 바하우(Wachau)라고 부르는데 

강의 백미로 꼽혀 유네스코가 '바하우 문화경관'으로 지정한 곳. 

멜크에는 베네딕트 수도원이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건축물'로 꼽히고, 

크렘스는 10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도시로 도시 곳곳에서 

고딕과 바로크 양식의 건물을 볼 수 있어요. 


 △ 멜크 수도원 

 △ 크렘스 


팁! 

비엔나에서는 멜크+크렘스 기차표, 유람선, 입장권이 모두 합쳐진 콤비티켓을 팔아요. 

이 티켓을 구매하면 훨씬 경제적입니다. 




그린레이크


에메랄드 그린색의 호수빛이 '그린레이크'라는 이름의 유래.

전 세계 다이버들의 버킷리스트에 올라있는 수중정원 그린레이크! 

겨울에는 얕은 호수이지만 5~6월 사이에 눈이 녹으면서 12m 깊이로 변해요. 


이 때가 일년 중 가장 아름다운 때로 평소의 산책길이 물에 잠겨있는 모습이 신비롭고 이색적이에요. 





브라티슬라바 

보헤미안의 도시


1993년 슬로바키아가 독립하면서 수도가 된 이 도시는 '세계에서 가장 어린 수도'. 

붉은 트램이 다니는 고풍스러운 중세 건물로 가득한 브라티슬라바! 

푸른교화, 성프란시스코 교회 등 역사적인 건축물과 함께 맛있는 맥주를 즐기세요. 

웬만해서는 단독으로 방문할 기회가 잘 없어요. 

비엔나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다고 하니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팁! 

기차를 타면 20유로선에서 

빈에서 한시간만에 도착할 수 있어요.






비엔나 당일치기 근교여행도 

소쿠리패스와 함께 준비하세요 :) 


오스트리아 여행상품 보러가기

http://bit.ly/2dcjmCU


#뭉쳐야뜬다비엔나 #비엔나근교여행 #비엔나근교당일치기 #비엔나여행 #빈여행 #뭉쳐야뜬다빈 #빈근교여행 

top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