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합니다^^ 오늘도 퀘벡시티의 레스토랑에 놀러가 볼겁니다. 오늘은.. Maison du Spaghetti  건너편에 있는 Auberge Louis Hebert입니다. 상당히 유명한 레스토랑이라고 합니다. 퀘벡시티에서 처음 점심을 먹었던 레스토랑 이기도 하구요.^^

Auberge Louis Hebert
668, Grande-Allée Est, Québec (Québec) G1R 2K5
www.louishebert.com

자~ 입구에 도착을 하였습니다. Auberge Louis Hebert입니다. 역시, 그랑드알레의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고요. 그림자 때문에....간판이 예쁘게 안나왔네요ㅠㅠ

게임이나 동화속에서 나올 것 같은 그런 간판과 울퉁 불퉁한 돌도 특이했습니다.^^

일단 입구에 들어가니 분위기가 사뭇 달라집니다. 테이블은 그다지 많지 않은 규모였습니다.. 만...!!!

진한 붉은색의 내부 컬러가 앤티크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Portofino가 젊고 액티브한 분위기였고, Maison du spaghetti가 편안한 가정집 같은 분위기였다면 이 곳은 고전적이면서도 상당히 고급스러운 분위기였습니다.

제가 앉아서 식사를 했던 창가쪽 자리입니다. 촬영 시간은 3시가 넘은 때여서 사람이 없었지만 도착했을때인 1시에는 거의 만석이었답니다.

창가쪽에 앉아 바깥 그랑드 알레를 보면서 간단히 맥주 혹은 와인 한잔과 식사했던 기분을 생각해본다면 지금 이 곳이 캐나다라는 사실이 믿어지지가 않았습니다. 파리도 이보다 더 프랑스 적일 수 있을까 하는 착각마저 불러 일으켰던 곳.. Auberge Louis Hebert였습니다. 이것으로 레스토랑을 마치고, 다음편 부터는 조금 멀리 나가볼거니까, 식사 든든히 하고 오세요^^ 아~! 그리고 이곳에 오신다면.. 스테이크도 한번 꼭 드셔보세요^^ 끝내준답니다^^

top

Write a comment


안녕하세요~! Portofino에이어 오늘 소개시켜 드릴 곳은 그랑드 알레에 위치한 La vieille maison du Spaghetti 입니다. 이탈리안 레스토랑인데 특히 스파게티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La vieille maison du Spaghetti
625, Grand-Allee Est, Quebec G1R 2K4
www.vieillemaisonduspaghetti.com

입구에 왔습니다. 직접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랑드 알레의 다른 건물과는 모양이 좀 달랐습니다. 자..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입구쪽의 작은 Bar입니다. 그리 크진 않았지만 분위기는 좋았습니다.

한국의 샐러드 바 라고나 해야할까요? 다양한 샐러드와 드레싱을 먹을 수 있돌고 입구 가운데 쪽에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아직 오픈시간이 아닐때 와서 그런지 손님은 없었습니다. 2층까지 있어서 생각보다 수용할 수 있는 인원도 많았고, 고풍스러운 레스토랑스럽다기 보다는 편안히 집에서 먹는 것과 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천장에 저렇게 식물을 달아논 것도 인상깊었습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세월이 흐른 유럽의 한 가정집 같은 분위기였습니다.

방으로 되어있는 곳이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테이블 또한 너무 많은게 아닐까 생각이 될 정도로 많았습니다. 매일 만석이라면 금새 부자 되겠네요.^^

이곳에서는 따로 음식을 먹어보지는 못했지만 그랑드 알레에서 식사를 하게 되신다면, 한번 들려서 드셔보시고 꼭 리플 남겨주세요~^^ 다음 레스토랑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top

Write a comment


오늘 부터는 퀘벡시티에 있는 유명한 레스토랑 소개 입니다.^^ 벌써부터 막 설레신거 다 알아요..^^

일단, 다시 로어타운으로 이동 하자구요~~

Portofino Bistro Italiano
54, rue Couillard Vieux-Quebec G1R 3T3
www.portofino.qc.ca

퀘벡에서의 두 번째 날 방문했던 레스토랑입니다. 파스타, 피자는 기본이고 각종 다양한 요리들로 아주 유명한 레스토랑 입니다. 위치는 생 쟌 거리(Rue St.Jean)와 Rue Couillard 가 연결되는 지점에 있습니다. Lower town에 계신다면 가까운 거리이니 겁 안내셔도 됩니다.^^

입구에 들어오면 예쁜 케익부터 눈에 보입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굉장히 편안하고 가볍습니다. 벽돌로 이루어진 내부 인테리어와, 글자만 반짝이는 간판들 때문에 그런지 조금은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것 같네요. 그렇다고 싸보이는건 절대로 아니구요. 음악도 신나는 음악도 간간히 나오고, 작은 Pub같은 분위기도 나고 아무튼 너무 좋았던 곳입니다. 사장님도 친절하셨고..

메인 메뉴인 토마토 소스와 곁들인 훈제 소세지입니다. 안타깝게 Starter를 못찍었네요..ㅠㅠ..처음 바게뜨 빵과 같이 나왔던 스프도 너무 좋았던 곳.. 스프가 이렇게도 진한 향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냥 소세지라고 하기에는 미안하네요.. 보시다시피 칼집을 많이 그리고 깊숙히 내어놔서 속까지 깊은 맛이 베어 들어있었습니다. 스테이크 라고 해도 전혀 손색이 없을만큼 씹는 맛이 일품. 그리고 뒤에 있는 스파게티도 좋았습니다. 특별한 소스 없이 치즈와 곁들여먹는 맛도 색다르면서도 치즈의 깊은 맛까지!

메뉴 이름은 잘 기억이 안나지만 베트남에서만 잡힌다는 생선요리 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생선은 양도 적고 특별한 맛을 못느껴서 레스토랑에서는 먹어본 적 없었지만 이 곳은 아주 좋았습니다. 생각보다 양도 적지 않았고, 특별한 조리법 때문인지 생선 고유의 향이 잘 베어 있었습니다. 스파게티와의 궁합도 괜찮았구요. 레드와인 이나 화이트와인 종류와 같이 드시는 것 추천합니다. 참고로 저희는 레드와인을..^^

디저트로 나온 블루베리, 초코쿠키, 티라미스입니다.. 사장님께 디저트좀 추천해달라고 하니, 좋은게 있다면서 이 멋진 디저트를 가져다 주시더라구요. 배가 부르긴 했지만 달달함에 푹 빠져보기로 했어요^^

어떠셨나요? 모든 메뉴를 소개시켜드릴 수 없음이 매우 아쉬울 뿐입니다.ㅠㅠ..
저희는 먹어보지 못했지만 각종 파스타와 피자 종류도 드셔보심을 추천드립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레스토랑으로 찾아 오겠습니다.^^ 어떠셨나요~?? 유익하셨나요~?^^

top

Write a comment


로어 타운의 쁘띠 샹플랭은 충분히 구경 잘 하셨나요? 참 예쁜 거리였죠?
그렇다면 이번에는 어퍼타운으로 이동해 보려구 해요. 가볼까요?^^

곧 있으면 보시게될 Upper town의 중심에 우뚝 서 있는 주 의사당(Hotel du Parlement) 입니다.  근사하죠??

그렇다면 Lower town에서 아기자기한 상점들을 구경했다면 Upper town으로 이동해볼까요?? 이동 방법은 생 루이 거리(Rue-Sainte Louis)를 따라서 주우~욱 이동 하시면 되요. 마찬가지로 기타 교통수단은 필요없죠. Keep walking~! 이 거리도 참 예쁜 거리입니다. 큰 호텔은 아니지만 아기자기한 호텔들도 꽤 있고, 다양한 레스토랑이 양 옆으로 줄지어 있답니다.

생 루이거리(Rue Sainte-Louis)를 따라 주욱 이동을 하시면, 생 루이 문(Port Saint-Louis) 이 나옵니다. 이 문을 지나게 되면서부터 생 루이 거리가 아닌 젊음의 거리 그랑드 알레(Grand-Allee)가 시작됩니다. 올드퀘벡은 성곽에 의해서 둘러쌓여 있습니다. 총 4개의 게이트가 있는데 이 생 루이 문도 그 중 하나 입니다.

Grand-Allee입니다. 젊은 학생들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로어타운(Lower town)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걸 느끼실 수 있습니다.

옵저버토리(Observatory)라고 하는 건물이입니다.. 물론 그랑드 알레에 위치하고 있구요..Lower town에서는 전혀 볼수 없는 건축 양식이 하나둘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 건물 31층에 올라가면 퀘벡시티의 전경을 주~~~욱 다 볼 수 있어요^^

점심시간이 다가오다보니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합니다. 날씨가 따뜻한 편도 아니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야외에서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식사시간만큼은 참 여유로워 보이는 사람들이 부럽기도 하고..ㅠㅠ..아 배고파..ㅠㅠ..

거리 양 옆에는 다양한 레스토랑과 Pub이 있습니다. 다양한 분위기를 가진 특색있는 레스토랑이 많기 때문에 식사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천천히 걸어다니는 것 만으로도 충분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밤에 Pub에 들려보는 것도 추천~!!

로어타운과는 느낌이 조금은 달라졌다는것이 느껴지시나요?^^

이것으로 그랑드 알레탐방을 마치고 다음편부터는 즐거운 레스토랑 소개 입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용~♡


top

Write a comment


쁘띠 샹플랭 거리 어떠셨나요?? 낮에 돌아디니시면 아무래도 간판들이나 건물의 색감을 보다 선명하게 보실 수 있는 장점이 있죠~! 그렇다면 밤거리는 어떨까요? 쁘띠 샹플랭의 밤거리는 너무나 예쁘다고 하길래, 밤 10시에 홀로 카메라만 들고 퀘벡시티 둘러보기를 시작하기로 했어요^^ 출발해볼까요?^^

일단 목이 부러지는 계단에 왔습니다. 이 계단으로 내려가서 로어타운을 구경해 보려구요^^ 밤에 보는 야경은 어떤가요?? 개인적으로 전 밤거리가 더 예쁘더라구요^^

로어타운의 거리의 야경 입니다. Upper town은 큼지막한 건물들이 많은 반면, Lower town은 많이 아기자기 하다고 할까요. 낮에 걸을때와의 느낌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캐롤이 들리는 것 같은 환청이 들리기도 하고..^^너무 예쁘죠??

홀로 걸으며 퀘벡시티를 느끼시는 분이 생각보다 많더라구요. 치안으로도 너무나 안전한 도시이기 때문에 밤에 돌아다녀도 위험하지 않고 사람들도 너무나 친절했습니다.

그냥 걷는 것 만으로도 동화속 주인공이 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캐나다에서 이런 유럽풍의 예쁜 도시가 있다는 것이 너무나 신기했습니다. 그저 웅장하고 광활한 나라인줄만 알았었는데..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캐나다에대한 느낌은 어떤 느낌인가요?

로어타운의 중심부에 위치한 승리의 노틀담 교회입니다. 영국과 프랑스간의 2번의 전쟁끝에 프랑스 군이 이긴 이후 이 교회 이름에 '승리'라는 단어가 붙었다고 합니다. 화려한 양식이 아닌데도 근사한 느낌이 드는것 같지 않나요??

아마 퀘벡시티의 유명 명소에 관한 정보는 검색엔진에서 쉽게 접할 수 있겠지만 이것은 그렇지 못할껄요? 저 뒤로 보이는 멋진 불빛은 이미지 밀 이라고 합니다. 지금 이 곳은 Bassin Louise입니다. 로어타운에서 도보로..5~10분 정도에 위치하고 있죠. 밤 6시가 넘어가면 약 15분 간격으로 멋진광경이 펼쳐집니다. 낮에 봤을때는 그냥 시멘트 공장처럼 생겨서 무엇인가 싶었지만 밤이 되니, 스크린처럼 사용되더라구요. 호텔에서 바라보는 광경은 더더욱 멋지답니다. 아~! 가끔씩은 불빛이 아닌 영상이 나오기도 합니다.^^

마치 먼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 짙은 나머지, 지금 어느시대에 살고 있는지조차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 동안 선입관으로 가지고 있던 캐나다의 이미지와는 너무나 다른, 그래서 더욱 매력적인 도시 퀘벡시티.. 어떠셨나요??

이것으로 쁘띠샹플랭 거리 여행을 마치고 다음편에는 어퍼타운(Upper town)으로 이동해봐요~^^


top
  1. Gigante 2010.04.19 18:19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밤거리의 풍경이 정말 아기자기하고 예쁘네요!
    게다가 치안이 안전하다니,, 요즘은 어딜가도 밤 시간에 마음 놓고 돌아다닐 수 없는데,, 퀘벡에서라면 잊어버렸던 그 즐거움을 다시 찾을 수 있겠군요 ^^

Write a comment


드디어 퀘벡시티 도착!!저기 보이는 호텔 이름이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 호텔(Fairmont Chateau Frontnac Hotel)입니다. 퀘벡시티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죠. 미국문화에 더욱 가깝다고 할 수 있는 캐나다에서 저런 유럽풍의 호텔이 있다는 것이 일단 놀라웠습니다. 근사하죠??

샤토 프롱트낙 호텔 앞에 당도! 행사 준비때문에 정신이 없네요. 차도 왔다갔다 하고.. 호텔 바로 앞에 보면 Funiculaire라고 하는 케이블카 타는 곳이 있습니다. 꼭 한번 타고 Lower town으로 내려가 보시길!

이 곳이 바로 퀘벡시티에 오게되면 절대 빠지지 않고 와야할 0순위 코스 Rue Petite Champlain 입니다. 한국말로는 쁘띠 샹플랭 거리 입니다. 항상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곳~! 이 거리를 걷고 있노라면 마치 100년전의 유럽을 걷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드는것 같았습니다.

퀘벡시티는 생각보다 크지 않은 곳이어서 특별한 교통 수단 없이도 모든 곳을 전부 둘러보더라도 크게 무리가 가지 않을정도로 아담하고 예쁜 마을이에요. 이번 만큼은 도시의 찌든 매연과 각박한 인심을 떠나서 여유로움을 한번 가져보는게 어떨까요? 좁기도하고 길지도 않은 거리지만 거리는 온통 특이하고 예쁜 간판들로 가득합니다. 보고 있노라면 시간 가는 줄 모르죠.. 상점 하하나하나 꼼꼼하게 구경해보는 것도 정말 즐겁겠죠?^^

저 뒤로 보이는 Funiculaire는 예전에 이곳의 상인들이 Upper Town과 Lower Town을 왔다갔다 하면서 너무나 불편하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 나머지, 이 Funiculaire를 만들게 되었다고 하네요^^ Funiculaire를 타고 Lower Town의 전경과 그 앞쪽으로 흐르는 세인트 로렌스 강을 한번 구경해보세요~!

이 곳 또한 퀘벡시티의 명물! 목이 부러지는계단(Escalier Casse-Cou)라고도 불리는 계단 입니다. 정말로 목까지 부러질 정도로 높은 계단은 아니지만 굳이 Funiculaire를 타지 않고도 Upper town과 lower town을 쉽게 연결 시켜주는 중요한 계단이긴 하죠. 밤이 되면 더욱 아름답게 변신한답니다.^^

1탄의 하이라이트~!!  로어타운을 돌아다녀보면 저런 벽화들이 그려져 있는 집이 많답니다. 너무나 사실적으로 그려져 있어서 무엇이 그림이고 무엇이 진짜인지 구분이 안가요.. 참고로 위의 아무것도 없는 그냥 회색 집이랍니다. 유리창과 그 외 모든 것들은 전부 그린거라는게 믿어지시나요?

다운타운의 쁘띠 샹플랭 거리로 들어가기전에 위치해 있습니다. 관광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이곳~! 너무 놀랍지 않나요? 평면의 벽에 어떻게 저렇게 입체적으로 그릴 수가 있는지.. Redbull Crashed Ice라는 행사가 이곳 퀘벡시티에 있어서 멀리서 전체를 찍을 수는 없었습니다ㅠㅠ

이것으로 쁘띠 샹플랭 거리 여행을 마쳤습니다. 다음편에서는... 밤에 한번 나와볼거에요. 이따 봐요~♡


top

Write a comment



아~~~~ 그저 놀라운 비명만으로 표현할 수 밖에 없는 이 경이로운 자연의 위대함이여~~
Niagara Falls _ Canadian Falls 나이아가라 폭포 중에서도 더욱 멋진 광경을 연출해준다는 캐나다 쪽 폭포!!
이곳을 소쿠리가 직접 탐방하여 여러분들께 그 생생한 감동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이번에는 그저 감탄 밖에 나오지 않는 나이아가라 폭포! 그 모습을 먼저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1. 나이아가라 폭포, 이제와서 미안하다.~~


나이아가라는 이미 먼저 자리하고 있었다. 소쿠리 보다 더 먼저, 아니 그보다더 최초의 발견이라 하는 1604년 사무엘 드 샹플랭 _ Samuel du Champlain에 발견되기 전부터 이미 나이아가라는 먼저 그렇게 천둥의 소리를 뿜어내며 기다리고 있었다.
캐나디언 폭포라고 보통 말하는 Horseshoe Falls, 그리고 미국폭포 American Falls 두개의 폭포를 우리는 나이아가라 폭포라고 한다. 많은 한국분들은 이곳에서 "나이야~ 가라~~"라고 외치면 젊어진다는 한국사람들만 알고 내려오는 전설의 폭포이기도 하다. 말발굽모양이라 해서 말발굽폭포라고 말하는 캐나다쪽 폭포는 그 웅장함이 미국폭포를 압도하는 규모로서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는 이유이기도 하다.
가까이서 본 말발굽 폭포는 그야말로 장관이었다!!



미국쪽 폭포를 보려고 뒤를 돌아선 순간!! 잊지 못할 멋진 광경이 눈앞에서 펼쳐졌는데 이또한 지금까지 그때의 감동이 살아있을 만큼 멋진 추억이었다. 바로 무지개!!!!!!! 그것도 쌍무지개가 나를 반기는 것이 아닌가?? 아무래도 나이아가라 폭포가 나를 계속 이곳으로 이끈다는 느낌이든다.. 이렇게 나의 마음을 한순간에 빼앗아 버린 무지개를 따라 아니 잡으려 저만치의 무지개로 계속 손을 뻗어 무지개로 다가서려고 하는데 멀지막히 보이는 American Falls!!

마치 바다에 와있는 듯한 엄청난 양의 담수량에 이토록 깨끗한 옥빛깔이 선명한 강물이라~~ 거기에 무지개의 황홀함까지 마치 마약에 중독되면 이런 기분일까?? 이래서 경이로운 자연의 위대함 앞에서는 인간들이 만들어낸 어떤 건축물도 초라해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게 해주는 위대한 순간이었다.

죽기전에 반드시 가봐야 할 나이아가라 폭포!! 말그대로다.

Editor : Jeremie
Photo : Jeremie

top
  1. Gigante 2010.04.19 18:2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정말 멋지네요! 실제로 보면 가슴이 벅차 오를 것 같아요 ^^

Write a comment




이번 출장길에 에어캐나다를 통해 캐나다로 향했다.
편명 : AC64
구간 : 인천 - 밴쿠버
비행시간 : 9시간 50분
운행상태 : 인천에 갑자기 내린 눈으로 인하여 제빙작업. 약 30분 출발지연


기내 상태는 청결했으며 스튜어드와 스튜어디스는 유럽 캐리어와 비슷하게 또는 국적기와는 다르게 매우 올드하셨다. 기내식 받을 때도 어찌나 감사한지...

함께 한 아이폰은 다행이 자동로밍이된단다. 대신 데이터 로밍하면 요금폭탄에 죽을 수도 있겠다싶어 설정에서 로밍시 데이터로밍을 해제해버렸다. 바로 즉시...
그런데 밧데리가 바닥을 치고 있어 나만의 기내 엔터테인먼트는 포기해야만 했다. 대신 에어캐나다에서 제공해주는 걸 즐기리라 그것도 맘껏 즐겨주리라 다짐했다.

그런데, 비행기 탑승후 자리에 앉으니 개인모니터 앞에 전원플러그가 그것도 USB 포트와 함께 가지런히 기다리고 있는것이 아닌가!!


좌측이 USB 포트 그리고 화면 우측이 전원 플러그다.


그런데 USB 포트의 용도가 상당히 궁금해졌는데,


바로 아이팟, 아이폰을 충전할 때 사용가능한 것이 아닌가!! 이런 센스장이 에어캐나다

하지만 USB 포트에 연결할 케이블이 담겨있는 가방을 부쳐버린것을 안 것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ㅠㅠ

혹시 나중에 에어캐나다 타시걸랑 아이폰 케이블 챙겨서 남부럽게 기내에서 충전해보시길 강력 추천한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op
  1. Favicon of http://blog.socuri.net BlogIcon Socuri Jeremie 2.0 2012.01.16 16:57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에어캐나다 뿐 아니라 점점 usb 포트를 이용한 기내 충전이 점점 확산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기내에서 아이팟, 아이폰 유저들이 충전하는 모습 이제 낯설지 않습니다.^^

Write a comment